;

국순당, ‘2020년 햅쌀로 빚은 첫술’ 막걸리 출시

산업·IT 입력 2020-10-26 15:29 문다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국순당]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올해 수확한 햅쌀로 빚은 막걸리가 출시된다.
 

국순당은 프리미엄 생막걸리인 ‘2020년 햅쌀로 빚은 첫술’을 한정품으로 선보인다고 26일 밝혔다. 2020년 햅쌀로 빚은 첫술 막걸리는 국순당 횡성 양조장이 위치한 강원도 횡성지역에서 올가을에 수확한 햅쌀로 빚었다. 알코올 도수는 7도이며, 용량은 750ml이다. 유리병 용기를 사용했으며 총 1만 병 한정 생산한다. 


이 제품은 현대백화점 전통주 전문매장인 ‘주담터’와 전국 주요 대형 유통매장, 백세주마을 등 음식점에서 판매된다. 대형 유통매장에서 소비자 판매가는 4,200원이다. 한편, 국순당은 지난 2009년부터 올해까지 12년째 매년 가을철에 그 해 수확한 햅쌀로 1년에 단 한 번 가을에만 맛볼 수 있는 프리미엄 생막걸리를 한정 상품으로 선보이고 있다./dalove@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