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화학 지분 10%’ 국민연금, ‘배터리 분할’ 반대

증권 입력 2020-10-28 20:01 김혜영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대 주주 국민연금 LG화학 배터리 분할 반대

국민연금 “지분 가치 희석·주주가치 훼손 우려”

국민연금 스튜어드십코드…“의결권 적극 행사”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LG화학의 2대 주주인 국민연금이 LG화학의 배터리 사업 분사에 반대표를 던지기로 했습니다.
국민연금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는 전일(27일)회의를 열어 오는 30일 열릴 LG화학 분사 의결권 행사 방향을 논의하고 LG화학 분할계획서에 대해 반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연금은 LG화학의 지분 10.3%를 보유하고 있어, 약 30%대 지분을 보유한 LG에 이어 2대 주주입니다.
국민연금은 “배터리 사업 부문 분할 계획의 취지 및 목적에는 공감하지만, 지분 가치 희석 가능성 등 국민연금의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이번 결정은 국민연금이 미래 수익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안의 경우 의결권을 적극적으로 행사하겠다는 ‘스튜어드십코드’(수탁자책임 원칙)의 일환으로 풀이됩니다. /jjss1234567@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