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위 "DSR 기준 하향 논의 없다"…은성수 발언 해명

금융 입력 2020-10-28 20:07 정순영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금융위원회가 은행권의 평균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DSR 관리 기준을 낮추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금융위는 DSR 기준 하향을 언급한 은성수 위원장의 발언과 관련해 "신용대출 규제가 꼭 필요하다면 핀셋 규제 방식이 될 것"이라며 "평균 DSR 관리기준을 40%에서 30%로 낮추는 방안은 전혀 논의된 바 없다"고 말했습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어제 제5회 금융의 날 행사 이후 기자들과 만나 DSR 비율을 낮추는 방안을 거론하며 "서민과 일반 수요자에 피해를 안 주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금융위는 "DSR를 강화하는 3가지 방안을 생각할 수 있으나 일반 서민들에게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기준을 낮추는 방안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는 취지였다"고 설명했습니다./binia96@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