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1일만에 신규확진 300명대…3차 유행 우려

정치·사회 입력 2020-11-18 20:06 윤다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하루새 313명 늘어 81일 만에 300명대로 증가했습니다. 지난 나흘 연속 200명대를 기록하고 오늘(18일)은 300명을 넘으면서 ‘3차 유행’이 현실화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윤다혜 기자입니다.


[기자]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13명 늘어 누적 2만9,311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전날 230명보다 83명 증가한 수치로, 300명대 확진자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본격화했던 지난 8월 29일(323명) 이후 81일 만입니다. 이는 가족모임, 사우나 등 일상생활 곳곳에서 감염이 발생하며 확진자가 급격하게 늘어난 것입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245명, 해외유입이 68명입니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11일 이후 8일 연속 세 자릿수를 이어갔고, 해외유입도 7월 말 이후 최다입니다. 지역별로는 서울 92명, 경기 87명, 경북 16명, 전남 15명, 인천 12명 등입니다.


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성동구의 한 체육시설과 관련해서는 전날 낮까지 총 18명이 확진됐으며 서초구 사우나 관련(누적 14명), 수도권 가을 산악회(14명) 등 집단발병 사례도 잇따랐습니다. 강원 철원군 장애인 요양원(17명), 광주광역시 대학병원(26명), 전남 순천시의 한 음식점(13명) 등 전국적으로 산발적 감염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상태가 위중하거나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7명 늘어 총 67명이고 2명이 추가 사망해 누적 사망자는 496명입니다. 정부는 수도권, 강원 일부 지역을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격상하기로 했지만, 일상감염으로 전국 확산 조짐이 커 이를 막기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가 나옵니다.


서울경제TV 윤다혜입니다. /yunda@sedaily.com


[영상편집 이한얼]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