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험사, 3분기 누적순익 전년비 6.1% 증가…“영업손실 개선”

금융 입력 2020-11-24 15:22 양한나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국내 보험회사들의 올해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이 5조5,747억원으로 1년 전보다 6.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0년 1~9월 보험회사 경영실적(잠정치)’에 따르면 보험사 당기순이익은 5조5,747억원으로 전년 동기 5조2,552억원 대비 6.1%(3,195억원) 증가했다.

당기순이익 증가는 보험영업손실이 개선된 영향이다. 손해보험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줄어든 야외 활동에 힘입어 자동차·장기 손해율이 하락했으며, 생명보험사는 방카슈랑스(은행) 채널을 통해 저축성 보험 판매를 늘린 결과다.

생명보험회사의 당기순이익은 3조1,515억원으로 전년 동기 3조569억원 대비 3.1%(946억원) 늘었고, 손해보험회사의 당기순이익은 2조4,232억원으로 전년 동기 2조1,983억원 대비 10.2%(2249억원) 늘었다.

생보사 수입보험료는 81조5,401억원으로 전년 동기 78조1,969억원보다 4.3%(3조3432억원) 늘었으며 손보사 원수보험료는 70조8,883억원으로 전년 동기 66조9,340억원보다 5.9%(3조9,543억원) 증가했다.

투자영업이익은 금융자산 처분이익 시현에도 환율·금리 하락으로 외화환산이익과 이자수익이 모두 감소하면서 축소됐다. 투자여건 악화에 따른 대체투자 부실화 우려, 저금리 기조로 인한 보유채권 이자수익 감소 등으로 향후 수익성 개선 여부도 불투명하다.

총자산이익률(ROA)은 0.59%로 전년 동기 0.59%와 비슷하지만, 자기자본이익률(ROE)은 5.47%로 전년 동기 5.73% 대비 0.26%포인트 떨어졌다.

지난 9월 말 현재 총자산은 1,291조6,306억원으로 전년 동월 말 1,223조6,068억원 대비 5.6%(68조238억원) 늘었다. 자기자본은 141조8,177억원으로 이익잉여금과 매도가능증권 평가이익 증가 등으로 전년 동월 말 132조5,929억원보다 7.0%(9조2,248억원) 증가했다.

금감원은 “코로나19 지속에 따른 영업여건과 투자환경 악화 등으로 보험회사의 장기 수익성, 재무건전성의 동반 저하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금융시장 변동성, 과도한 영업경쟁, 대체투자자산 부실화 등 주요 위험 요인에 대한 상시 감시를 강화하는 한편 IFRS 17 도입 대비와 변동성에 대한 손실흡수능력 제고를 위해 선제적인 자본 충실화를 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one_sheep@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금융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