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거래 실종? 아파트 거래, 작년보다 64% 늘었다

부동산 입력 2020-11-25 10:18 수정 2020-11-25 10:23 정창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공인중개업소 전경.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올해 아파트 거래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약 25만건 많은 거래가 이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리얼투데이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 들어 10월까지 전국 아파트 매매거래건수는 64304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88,212)보다 252092건 늘어나며 64.94%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전국 249개 시··구 가운데 전국 평균보다 높은 상승률을 보인 지역은 86개 지역으로 김포시 246.66%(3,55312,317) 부산시 동래구 201.97%(1,6785,067) 고양시 일산동구 199.59%(1,4544,356) 등의 지역이 높은 거래량 상승률을 보였다.

 

평균 상승률 보다 높은 상승률을 보인 86개 지역 중 서울은 강북구·강서구·도봉구·은평구 등 서울 내에서도 상대적으로 매매가가 저렴한 지역을 중심으로 매매거래량이 크게 늘었다. 경기지역도 김포시·고양시·군포시·파주시·광주시·평택시·오산시·화성시 등 그간 상대적으로 저평가 되어 있던 지역을 중심으로 매매거래량이 크게 늘어났다.

 

업계 전문가는 올해 계속된 부동산 규제대책에도 서울 및 수도권을 중심으로 매매가와 전세가 상승세가 역대 최고를 기록할 만큼 주거 불안정성이 높아져 있다추가적인 상승에 대한 기대감으로 그간 시세상승이 적었던 지역을 중심으로 수요가 몰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csju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