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엔에스엔 자회사 “우울증 치료 임상 중간 결과 발표…증상 호전”

증권 입력 2020-11-30 11:14 배요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엔에스엔 자회사 뉴로소나가 개발한 뇌질환 치료기기 임상에서 우울증 환자의 증상이 유의미하게 호전됐다는 중간 분석 결과가 나왔다.


엔에스엔은 30일 뉴로소나와 공동으로 저강도 집속초음파(Low-Intensity Focused Ultrasound: 이하 LIFU)를 활용한 임상을 진행 중인 연세의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석정호 교수가 세계 집속초음파재단(Focused Ultrasound Foundation)이 온라인으로 개최한 제7회 국제 집속초음파 심포지엄에서 ‘주요 우울장애 환자에 대한 저강도 집속초음파 자극의 효과’ 임상의 중간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석정호 교수에 따르면 “하버드 의과대학 유승식 교수와 공동으로 연구한 이번 임상에서 우울증 환자들을 대상으로 우울증 환자의 기능이 떨어진 것으로 알려진 뇌 부위(왼쪽 배측면 전전두엽 피질)를 저강도 집속초음파(LIFU)로 자극했다”며  “△초음파 자극 전 △초음파 자극 직후 △초음파 자극 후 2주 뒤의 세시점에서 우울증 증상을 측정해 실제 초음파 자극을 시행한 집단과 가짜 자극을 시행한 집단을 비교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임상연구를 통해 저강도 집속초음파(LIFU)를 활용하면 실제 자극을 제공한 우울증 환자 집단에서의 우울증상이 가짜 자극을 제공한 집단과 비교할 때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며 호전된다는 중간 결과를 도출했다”고 말했다.


뇌질환 치료기기 전문기업 뉴로소나는 자체 개발한 뇌질환 치료기기 ‘뉴로소나(NEUROSONA)’를 활용해 우울증 뇌기능조절을 위한 뇌자극 치료에 관한 임상경험과 연구경력이 풍부한 석정호 교수와 함께 연세의대 강남세브란스병원을 방문한 우울증 환자를 대상으로 우울증 탐색임상을 진행 중이다.


‘뉴로소나(NEUROSONA)’는 우울증은 물론 알츠하이머, 통증, 의식장애, 수면장애, 뇌졸중 등 각종 뇌 질환 치료에서 큰 기대를 받고 있는 의료기기로 엔에스엔과 자회사 뉴로소나는 국내 유수의 병원과 공동으로 이들 뇌 질환 치료에 대한 임상연구를 진행 중이다.


뉴로소나 관계자는 “석정호 교수가 진행 중인 임상은 저강도 집속초음파(LIFU)의 우울증 치료 효과와 안전성을 알아보기 위해 우울증 환자들을 실제 자극을 제공한 치료집단과 가짜 자극을 제공한 집단으로 나눠서 시행되고 있는 세계 최초의 임상 시험이다”며 “저강도 집속초음파(LIFU)가 우울증 치료에 유의미한 효능이 있는 것으로 밝혀진 만큼 향후 허가임상을 통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판매 승인 이후 ‘뉴로소나(NEUROSONA)’의 정식 제품 출시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byh@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