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날씨 예보 서비스 강화'…네이버, 웨더채널 등 전문 업체와 제휴

산업·IT 입력 2020-12-04 10:17 윤다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자료=네이버]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네이버는 3일부터 네이버 날씨 서비스에서 기존 기상청 예보 데이터에 더해 글로벌 날씨전문기업의 국내 6,000여개 지역의 날씨 예보 정보를 제공한다고 4일 밝혔다. 


네이버에 따르면, 올해는 전년 대비 날씨 정보 ‘알림’ 기능 설정자가 100만 명 이상 증가하고, 날씨 서비스에 방문자가 작년 대비 40% 이상 증가했다. 이에 네이버는 이용자들의 정보 접근권을 확대하고자 기존 제공하던 기상청 예보 데이터에 더해 해외 기상전문회사들의 예보를 비교하고 선택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웨더채널(Weather Channel)과 아큐웨더(Accuweather)가 제공하는 국내 6,000여 개 지역 예보 정보를 네이버 날씨 서비스에 추가한 데 이어, 내년 초에는 항공 기상 서비스 특화 업체인 웨더뉴스(Weather News) 예보도 추가할 예정이다. 


이용자들은 누구나 네이버 날씨(weather.naver.com) 에서 일기 예보 확인을 원하는 지역을 선택한 후, 날씨 정보 제공사 별 로고를 클릭하면 해당 업체에서 제공하는 날씨 예보 정보를 파악할 수 있다. /yunda@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