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주열 "빚투' 손실 감내 어려울 수도…언제든 조정 가능성"

금융 입력 2021-01-15 15:42 정순영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한국은행]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5일 "빚투'로 투자할 경우 감내하기 어려운 수준의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금융통화위원회가 끝난 뒤 연 인터넷 생중계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코스피 급등을 버블이라고 판단하기는 어렵겠지만, 주가 동향과 지표를 봤을 때 최근의 상승 속도가 과거보다 대단히 빠르다는 게 사실"이라며 "주요국 통화정책 기조의 변화, 예상치 못한 지정학적 리스크의 발생, 코로나19 백신 공급의 차질 등 충격이 발생하면 얼마든지 주가가 조정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빚투'에 대해 이 총재는 "과도한 레버리지에 기반을 둔 투자 확대는 가격 조정이 있을 경우 투자자가 감내하기 어려울 정도의 손실을 유발할 수도 있다"며 "다만 어느 정도 자산 가격 조정이 일어나더라도 현재 금융시스템의 전반적인 복원력을 우려할 정도는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총재는 급증한 가계부채에 대해 "단기적으로 보면 금리가 이전보다 낮아졌고 대출도 평균 만기가 이전보다 길어져 가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이 낮아졌다"며 "현시점에서 가계부채의 부실이 많이 늘어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재난지원금의 지급 방식에 대해 "개인적인 의견을 얘기한다면 현 상황에서는 선별 지원이 더 적절하다고 본다"며 "한정된 자원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쓸 것인가를 고려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선별 지원의 이유는 분명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 미국에서 채권매입 축소 논의가 뜨거운 가운데 올해 출구 전략을 꺼내들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이 총재는 "(여러 조치를 정상화한다든가 금리 정책 기조를 바꾼다는 것은 현재 고려할 상황이 아니다"며 "현재로서는 경기 회복 흐름의 불확실성이나 취약계층이 처한 위험 등이 짧은 기간에 해소되기는 어렵다고 본다"고 덧붙였다./binia96@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