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마트공장 6,000개 구축…4,376억 투입

산업·IT 입력 2021-01-21 20:31 윤다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앵커]

정부가 올해 중소·중견기업 스마트공장 지원에 4,400여억원을 투입해 6,000개의 스마트공장을 보급할 계획입니다. 그동안의 양적 보급 중심에서 질적 고도화 중심으로 추진해나간다는 방침입니다. 윤다혜 기자입니다.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오늘(21일) 스마트 제조혁신을 위한 ‘2021년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지원사업’에 총 4,376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박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제조혁신지원과장

“스마트 제조 저변 확대의 성과를 바탕으로 그동안의 양적 보급 중심에서 인공지능, 데이터 기반의 질적 고도화 중심으로 전환 추진해나갈 예정입니다.”


이 지원사업은 총 7개 사업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먼저 스마트공장 구축과 고도화 지원사업입니다. 이 사업에 4,002억원을 들여 민관이 협력해 6,000개 이상의 스마트공장을 보급합니다. 중기부는 지난해 말까지 스마트공장 약 2만개를 보급한 상태이며 내년까지 3만 개 보급이 목표입니다.


올해부터는 보급사업 지원체계를 스마트화 수준에 따라 차등지원 체계로 개편했습니다. 고도화 수요기업에 대해서는 정부지원을 기존 1억5,000만원에서 최대 4억원까지 상향해 질적고도화를 촉진한다는 계획입니다.


또 클라우드 기반의 스마트공장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클라우드 이용률을 최대 5년간 지원하고, 기존의 내부 구축 솔루션을 클라우드 방식으로 전환하는 비용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로봇을 활용한 제조혁신 지원에는 전년보다 100억 가까이 늘어난 181억원을 투입해 57개 업체가 수혜를 받을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스마트공장 현장 전문가인 스마트 마이스터를 총 800개사에 지원해 중소·중견기업의 현장 애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입니다. 특히 44억원 규모의 사후관리 사업을 신설해 자금인력이 부족한 소기업을 중심으로 사후 A/S 컨설팅, 고장 수리 등을 지원합니다.


중기부는 민간이 자발적으로 구축한 스마트공장에 대해서는 스마트공장 수준 확인 사업을 통해 공공기관 납품, 정책자금 등을 우대 지원할 계획입니다.


사업 신청은 내일부터 다음 달 25일까지로, 4·6월에도 접수 가능합니다.


서울경제TV 윤다혜입니다. /yunda@sedaily.com


[영상편집 김준호]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