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두산건설, ‘삼척 센트럴 두산위브’ 2월 분양 예정

부동산 입력 2021-01-22 08:42 수정 2021-01-22 09:28 정창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두산건설이 강원도 삼척시 정상동에 공급하는 '삼척 센트럴 두산위브' 조감도. [사진=두산건설]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두산건설은 오는 2월 강원도 삼척시 정상동 351번지 일원에 삼척 센트럴 두산위브를 분양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이 단지는 지하 4~지상 36, 6개동, 전용면적 74~114736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전용면적별 가구수를 살펴보면 74A 167가구 74B 51가구 84A 171가구 84B 149가구 99128가구 11470가구 등으로 중소형부터 대형까지 수요자 선택의 폭을 넓힌 다양한 면적을 선보인다.

 

삼척 센트럴 두산위브는 삼척시 내 중심 입지에 들어서는 만큼 풍부한 생활 인프라를 누릴 수 있다. 교육여건으로는 도보 약 5분 거리에 정라초가 위치하며 반경 2내 삼척초, 청아중, 삼척고, 삼척여고 등 다수의 초··고교가 밀집해 있다. 또한 강원대학교 삼척캠퍼스, 삼척시립도서관(2021년 개관 예정) 등 교육시설도 가깝다.

 

편의시설 이용도 수월하다. 단지에서 약 1거리에 홈플러스(삼척점), 하나로마트(교동점), 삼척중앙시장, 삼척시 보건소 등이 위치하며 강원도 삼척의료원, 삼척 고속버스터미널, 삼척시 종합운동장 등도 인접해 있다. 이 밖에 삼척 세무서, 삼척 경찰서, 삼척 소방서, 춘천지방법원 삼척시법원, 삼척시청 등 관공서도 손쉽게 이용 가능하다.

 

단지는 동해안을 따라 조성된 7번 국도 이용 시 인접 지역인 강원도 동해시, 강릉시, 울진군 등으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으며 동해고속도로를 통해서는 영동고속도로, 서울~양양고속도로 등 주요 광역도로 이용이 수월하다. 차량으로 약 15분 거리의 KTX동해역이 지난해 3월 개통되면서 철도망을 통한 서울 및 수도권 접근성도 한층 개선됐다.

 

여기에 지난해 12월 경상북도 포항시에서 강원도 동해시를 잇는 동해선 전철화 사업이 착공에 들어갔다. 동해선 중 유일한 비전철 구간인 영덕~삼척~동해 구간을 전철화하는 해당 사업은 2022년 개통을 목표로 진행 중이다. 향후 전 구간 완전 개통 시 부산에서 강릉까지 이동시간이 40분 가량 단축될 전망이다.

 

평택~삼척 동서고속도로 미착공 구간도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 8월 미착공 구간의 일부인 제천~영월 구간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 2031년 개통을 목표로 올해 기본설계에 착수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남은 영월~삼척 구간 역시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단지가 들어서는 삼척시는 새 아파트 공급이 뜸해 희소가치도 높다.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현재(20일 기준) 강원도 삼척시에 입주한 아파트는 총 13,732가구다. 이 중 입주 15년 이하 노후 아파트는 전체의 약 78%로 새 아파트로 갈아타려는 대기수요가 풍부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척 센트럴 두산위브는 17%대의 건폐율로 단지 환경이 쾌적하며 수요자 취향에 따라 선택이 가능한 판상형과 타워형 구조로 설계된다. 특히 전용 84이상 판상형에는 4베이 맞통풍 구조 및 알파룸, 안방 대형 드레스룸을 적용해 수납공간을 극대화했으며 효율적인 동선 확보를 고려한 자형 주방도 도입된다.

 

단지가 들어서는 삼척시는 비규제지역으로 완화된 청약 조건이 적용된다. 삼척시 및 강원도 내 만 19세 이상 거주자 가운데 청약통장 가입기간이 6개월 이상 경과할 경우 1순위 청약이 가능하다. 또한 계약 직후 바로 분양권 전매가 가능하다.

 

분양 관계자는 최근 비규제에 따른 반사이익으로 강원도 내 분양한 신규 단지들이 잇따라 완판되며 분양시장이 반등 조짐을 보이고 있다여기에 삼척 센트럴 두산위브는 주변으로 잘 갖춰져 있는 생활 인프라를 누릴 수 있는데다 각종 교통호재가 예정돼 있어 미래가치 상승에 대한 기대감도 큰 만큼 수요자들의 많은 관심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삼척 센트럴 두산위브 견본주택은 강원도 삼척시 남양동 340-2번지 일원에 2월 중 개관할 예정이다. /csju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