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준동 서울대 시스템면역의학연구소 소장 “IgY 항체, 코로나 스파이크 단백질과 결합 능력 확인”

증권 입력 2021-06-25 13:50 수정 2021-06-25 19:35 enews1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최근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생겨나면서 방역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할 수 있는 IgY 항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5일 박준동 서울대학교 시스템면역의학연구소 소장은 서울경제TV와의 인터뷰에서 “IgY 항체 개발을 진행한 결과 IgY 항체가 코로나 스파이크 단백질(S-protein)과 결합 능력이 있는지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lgY 항체는 mRNA 백신 등 체내항체를 유도하는 방식이 아닌 닭을 면역해 난황에 직접된 항체 추출을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예방한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표면에 돌기처럼 달려 있는 스파이크 단백질을 통해 인간 세포 표면의 수용체인 ‘ACE2’와 결합하여 인체 속으로 침투하는데 IgY 항체가 스파이크 단백질에 달라붙어 바이러스를 무력화시킨다.

 

박 교수는 "백신을 맞은 사람에게선 A, G항체중 G항체만 생기기에 Igy항체가 A항체 역활을 할수 있을것으로 예상된다"며, "닭을 통해 생산하게 되면 대량화와 신속생산 및 생산비용에서 경쟁력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후니즈, 디디에스바이오, 서울대시스템면역연구소, 강원도와 상품화를 준비중"이라며 "산업화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대와 후니즈는 에어로졸 형태의 비강 스프레이’ 예방제도 개발을 완료해 본격 생산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실제로 IgY 항체를 방역 또는 예방에 이용을 한다면 에어로졸 형태로 코나 공기 중에 뿌려서 코로나 바이러스를 코 안으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무력화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날 리더스 기술투자는 후니즈와 코로나19 IGy 항체 경구용 치료제 개발을 위한 전략적 투자 파트너로 본 계약을 체결했다. 서울대 시스템면역의학연구소는 IgY 항체 상용화를 위한 연구 개발 및 검증에 나서고, 후니즈는 강원도 홍천 국가항체클러스터의 항체 대량생산 파트너로서 역할을 하게된다. 리더스 기술투자는 IgY 항체 개발을 위한 투자 지원에 나선다.

/byh@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enews1 기자 인터넷뉴스팀

enews1@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