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명·고양·화성서 공공재개발 7,000채 공급…서울외 첫 지정

부동산 입력 2021-07-16 09:34 수정 2021-07-16 09:35 정창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경기도 공공재개발 후보지. [사진=국토부]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경기도 광명, 고양, 화성 구도심에 총 7,000세대의 신축 주택이 공공재개발을 통해 공급된다. 

 

국토교통부와 경기도는 수도권 주택공급 기반 강화방안에 따라 도입한 공공재개발 사업을 시행할 경기도 내 후보지 4곳을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후보지는 서울시 외 지역에서 최초로 선정된 곳이란 점에서 눈길을 끈다.

 

예비사업시행자인 경기주택도시공사(GH)는 후보지 주민을 대상으로 현장 설명회를 열어 주민에게 공공재개발의 주요내용과 기대효과 및 개략계획을 설명하고, 주민·지자체의 의견을 수렴해 이르면 연내 정비계획() 입안 절차에 착수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와 경기도는 후보지 내 투기방지 방안도 공조할 계획이다. 우선 이번에 선정된 공공재개발 후보지 4곳에 대해 개발기대에 따른 투기수요 유입 우려가 있어, 16일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지정·고시한다고 밝혔다.

 

또한, 경기도는 지난 14일 시행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라 후보지를 공공재개발 예정구역으로 지정하고, 권리산정기준일을 후보지 발표일인 16일로 정해 주민의 부담을 가중하는 신축 및 지분쪼개기 행위를 제한할 예정이다.

 

후보지가 공공재개발 예정구역으로 지정되면 구역지정 1년 전까지 예정구역 내 실거래내역을 조사하고, 이상거래가 확인되면 법률에 따라 엄중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csju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