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독] 전국 주요 도시서 배달 라이더 ‘백신 우선접종’

산업·IT 입력 2021-07-27 19:53 문다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앵커]

전국 지자체별로 배달 라이더들에게 백신을 우선 접종합니다. 대면 업무를 하는 배달 라이더가 코로나 감염 위험군에 있다는 판단인데요. 지자체별로 차이는 있는데, 배달 수요가 특히 많은 수도권과 부산이 선제적으로 나섰습니다. 문다애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전국 주요 도시에서 배달 라이더들을 대상으로 백신 우선 접종에 나섭니다.


인천시와 부산시는 배달 노동자 노조 ‘라이더 유니온’에 오늘(27일)까지 코로나 백신 우선 접종 명단을 요청했습니다.

 

배달의민족과 쿠팡이츠, 요기요 등에서 배달 업무를 하는 이들이 신청대상으로, 신청한 사람들은 8월 중 화이자 백신을 맞게 됩니다.

 

이달 초 서울시와 경기도가 배달 라이더를 대상으로 백신 접종 신청을 받은데 이어, 배달 수요가 많은 주요 지자체들도 나선 겁니다.

 

코로나로 배달 수요가 크게 늘며 배달 라이더가 필수노동자로 꼽히고 있는 데다, 택배 노동자와 같이 대면 업무를 하는터라 감염에 취약하다는 판단에섭니다.

 

[인터뷰] 허점숙 / 부산시 대상자관리팀 팀장

“당초에는 택배 노동자들만 포함이 돼 있었습니다. 근데 직접 배달 노동을 하시는분들의 요청도 있었고 저희도 여러가지 검토를 해본 결과 충분한 타당성이 있다고 생각해서…”

 

이번 물량은 지자체별 자율접종 백신 물량으로 확보합니다. 지자체별로 중요하다고 여기는 집단에 접종할 수 있는 분량으로, 주로 대면 업무가 필수인 운송·운전 종사자 등이 포함됩니다.

 

지자체별로 배달 라이더들의 명단을 확보할 길을 찾지 못해 신청을 받지 못한 곳도 있었으나, 대부분 추가로 검토한다는 입장이라 전국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큰 상황.

 

광주와 대구시는 의견을 수렴해 라이더를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고, 울산시는 소규모 음식점을 포함해 신청이 가능토록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일단 행안부는 내일 지자체별 우선접종 명단 접수를 마감하기로 해, 서울과 경기, 인천, 부산이 대상에 오를 예정입니다. 서울경제TV 문다애입니다./dalove@sedaily.com

 

[영상편집 이한얼]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간 TOP뉴스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