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성엔지니어링, 태양광 제조장비 471억원 수주

증권 입력 2021-09-08 13:43 배요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주성엔지니어링은 유럽 태양광 셀 제조 업체로부터 약 471억 규모의 태양전지 제조장비를 수주했다고 8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매출액 대비 약 39.7%에 해당하는 규모다. 

 

최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탄소중립 등 글로벌 환경규제에 발맞춰 신재생에너지 산업이 빠르게 확장 되고 있는 가운데 주성엔지니어링은 해외 유수의 고객들과 신규수주를 활발하게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태양광 사업부문의 매출 성장 기대감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주성엔지니어링은 2004년 태양전지 제조장비 개발에 착수한 이래로 태양전지 기술 관련 R&D에만 약 3,000억 이상 투자하였으며, 국내뿐 아니라 미국과 유럽, 중국, 동남아시아 등 다양한 고객사에 태양전지 양산 제조장비를 납품한 이력이 있다.

 

현재, 주성엔지니어링은 박막(Thin Film)형 태양전지 기술과 결정질(c-Si) 태양전지 기술 모두를 보유하고 있으며 단접합, 다중접합 등 다양한 방식의 기술을 태양전지에 적용시킬 수 있다.

 

특히, 올해 주성에서 개발한 N-Type 단결정 HJT(HeterojunctionTechnology) 태양전지는 세계 최고 수준인 발전전환효율 24.5% 이상을 달성하는 등 태양전지 기술의 확고한 경쟁력을 계속해서 유지하고 있다.

 

이러한 혁신의 배경에는 주성 용인 R&D센터가 있다. 작년 초 완공된 주성 용인 R&D센터는 반도체디스플레이태양광 기술을 한 공간에서 연구 개발하여 기술개발의 속도를 높이고 각 부문 기술들을 융복합하여 연구개발의 시너지와 효율성을 극대화하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실제로 주성엔지니어링은 연 매출액의 평균 18%R&D 부문에 투자하고 있으며, R&D 인력 또한 전체 임직원의 67%를 차지하고 있다.

 

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반도체 ALD 기술과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대면적 증착기술을기반으로 HJT 기술과 페로브스카이트 기술을 융복합하여 향후 35% 이상의 효율 구현이 가능한 차세대 태양전지 장비를 시장에 최초로 선보이겠다이러한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외 태양전지 장비 수주에 적극 대응하며 태양전지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byh@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