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韓 해운 수송능력 점유율 3.9%…7위

산업·IT 입력 2021-10-14 19:52 정새미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우리나라 선복량의 세계 점유율이 세계 7위로 낮아졌습니다. 한때 세계 5위권에 들었지만, 한진해운 파산 이후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건데요. 보도에 정새미 기자입니다.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우리나라의 해운 수송 능력 점유율이 2016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오늘 발표한 ‘해운산업 국제비교와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월 기준 한국의 지배 선대 선복량은 8,058만3,000DWT(순수화물 적재 톤수).

 

점유율 3.9%로 세계 7위를 기록했습니다.

 

선복량 순위 1위는 그리스입니다.

 

다음으로는 일본과 중국, 싱가포르, 홍콩, 독일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한국 선복량 점유율은 지난 2014년 4.7%로 세계 순위 5위까지 올랐습니다.

 

하지만 세계 7위 컨테이너 선사였던 한진해운이 파산하며, 그 여파로 순위가 두 계단 내려 앉은 겁니다.

  

문제는 점유율 하락세가 꾸준하다는 겁니다.

 

2014년 4.7%에서 2016년 4.4%로 낮아지더니 작년엔 4%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그 원인으로는 글로벌 대형선사들이 M&A를 통해 지배력을 강화한 반면, 한진해운을 포함한 국내 선사가 중도 탈락하며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지 못한 점이 꼽힙니다.

 

또한 코로나19 이후 물류대란이 발생하며 글로벌 선사들이 중국으로 몰려 한국 선대 편성이 축소되는 ‘한국 패싱’ 현상도 심화됐습니다.

 

이에 대해 전경련은 해운회사의 선박 투자 확대를 위한 선박금융 조선 지원 강화와 대량 화주의 해운업 진출 규제 개선 등 장기적인 해운산업 성장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경제TV 정새미입니다. / jam@sedaily.com

 

[영상편집 김준호]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간 TOP뉴스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