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T M&S, 중고폰 거래 플랫폼 ‘굿바이’ 서비스 론칭

S경제 입력 2021-10-19 13:55 정의준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KT M&S]

KT M&S(대표 김영호)는 매년 급성장하는 중고폰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중고폰 거래 플랫폼 '굿바이'를 오는 20일 공식 론칭한다고 밝혔다.


중고폰 거래 플래솜 '굿바이'는 그간 개인 간 중고폰 거래 시 거래 과정의 사기, 시세 정보 불균형, 노후나 파손이 심한 휴대폰에 대한 매매 거절 등의 불편을 해소, 누구나 안전하고 편리하게 중고폰을 사고팔 수 있는 거래 플랫폼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굿바이'는 사용자가 '경매' 방식을 통해 입찰한 딜러들의 견적을 비교한 후, 최고 입찰 가격을 선택해 거래할 수 있어 중고폰의 기종만으로 평균 시세를 조회해 주는 기존 시세 조회 서비스와 달리 판매하고자 하는 중고폰 상태에 따라 딜러가 입찰가를 제시하는 방식이다.


또한 개인도 딜러처럼 경매에 참여해 좋은 중고폰을 좋은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장점이 있으며, '위치기반서비스'를 통해 나와 가까이에 있는 곳의 딜러가 즉시 입찰과 거래가 가능해 더욱 빠르고 편리하게 최적의 가격으로 거래를 할 수 있다.


특히 '딜러 인증 제도'를 도입해 우수 딜러와 일반 딜러를 구분해 신뢰 있는 거래를 유도하고 있으며, 전국 260여 개 매장을 통한 '개인 정보 완전 삭제 서비스'로 소비자들의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불안도 해소했다.


'굿바이' 서비스는 10월 중순 사전예약 이벤트와 첫 거래 이벤트 등을 진행하여 판매자들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굿바이 관계자는 "최상의 서비스 중고폰 거래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마음으로 '굿바이' 서비스를 출시하였다“며 ”기존 단순 판매 방식에서 벗어나 '경매' 방식을 도입함으로써, 모든 소비자가 만족할 수 있는 중고폰 중개 플랫폼으로 자리 잡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굿바이' 서비스는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으며, 환경부 인증 비영리법인 '한국 전자제품 자원 순환 공제 조합'과 협약을 체결하고 중고 거래가 불가능한 폐휴대폰을 기부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정의준 기자 firstay@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정의준 기자 디지털본부

firstay97@naver.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