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이치엘비 컨소시엄, 지트리비앤티 인수 확정…‘에이치엘비테라퓨틱스’로 사명 변경

증권 입력 2021-11-17 08:10 배요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지트리비앤티는 17일 임시 주주총회 결과 에이치엘비 측 이사진이 전원 선임되며 넥스트사이언스를 중심으로 에이치엘비 등 그룹사 6개 법인으로 구성된 에이치엘비 컨소시엄의 지트리비앤티 인수가 확정됐다고 밝혔다. 

 

전날 개최된 임시주총에서는 안기홍 에이치엘비 부사장이 대표이사로 선임되었고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 문정환 에이치엘비 부사장, 김종원 넥스트사이언스 대표, 임창윤 에이치엘비인베스트먼트 대표가 신규 이사로 합류했다. 또한 회사명을 지트리비앤티에서 에이치엘비테라퓨틱스로 변경했다.

 

에이치엘비테라퓨틱스는 기존 보유자금에 에이치엘비 컨소시엄의 투자금까지 더해 1,000억원 이상의 현금 유동성을 확보하며 경영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진행중인 임상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에이치엘비테라퓨틱스는 미국 자회사 리젠트리(ReGenTree)’를 통해 안구건조증 치료제 ‘RGN-259’를 개발 중으로 현재 미국 내 임상 3상을 마치고 FDAPre-BLA 미팅 신청을 준비 중에 있다.

 

또 다른 미국 자회사 오블라토(Oblato)’를 통해서는 FDA로부터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된 교모세포종(GBM) 치료제인 ‘OKN-007’에 대한 임상 2상을 진행하고 있다.

 

희귀안과질환인 신경영양성각막염 임상 3(SEER-1)의 경우 지난 1112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된 미국안과학회(AAO)에서 임상 결과가 발표되며 주목받았다.

 

임상 3상 결과 4주 투여 후 각막 상처 완치 환자 비율에서 RGN-259를 투여 받은 10명의 환자 중 6명에게서 각막 상처가 완치되는 효과를 확인해 위약군 대비 뚜렷한 치료 효과를 확인했다.

 

에이치엘비 그룹의 에이치엘비테라퓨틱스 인수로 양사 바이오 사업의 본격적인 시너지도 기대된다.

 

에이치엘비 미국 자회사 엘레바(표적항암제 리보세라닙, 세포독성항암제 아필리아), 이뮤노믹(면역 백신 플랫폼 ‘UNITE’)과 에이치엘비테라퓨틱스 미국 자회사 간 기술협업이 예상되며,

 

에이치엘비가 글로벌권리를 확보한 코로나백신 나노코박스와 에이치엘비테라퓨틱스의 백신유통(콜드체인) 사업도 협력방안을 모색할것으로보인다. 또한 에이치엘비그룹 내 의약품 생산·유통을 전담하고 있는 에이치엘비제약도 신약 파이프라인의 확대가 향후 매출 증가로 이어질 수 있어 수혜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새로 선임된 안기홍 대표이사는 주주총회가 잘 마무리되며 주주들의 오랜 염원인 자금조달과 경영 정상화가 이뤄졌다에이치엘비테라퓨틱스가 에이치엘비그룹의 일원이 된 만큼 그룹의 전폭적인 지원과 협력을 바탕으로 신약 개발에 반드시 성공해 주주들의 성원과 기대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진양곤 회장도 이사회 의장 선임 직후 투자자들에게 보낸 레터를 통해 이사회 의장으로서 새로운 임원들과 함께 최선을 다해 에이치엘비테라퓨틱스를 훌륭한 기업으로 빠르게 성장시켜 믿고 기다려 주신 보람이 있도록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byh@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