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영그룹 “무주덕유산리조트에 상고대 보러오세요”

산업·IT 입력 2021-11-29 13:25 정창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무주덕유산리조트가 있는 무주덕유산 일대에 눈꽃이 절정을 이루고 있다. [사진=부영그룹]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부영그룹은 무주덕유산리조트가 있는 무주덕유산 일대에 최근 상고대들이 만들어낸 눈꽃이 절정을 이루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설천봉부터 정상 상고대까지 설경이 펼쳐졌다는 것. 

 

상고대는 서리가 나무나 풀 따위 물체에 들러붙어 얼은 것을 지칭한 것을 말한다. ‘수빙(樹氷)’, ‘무빙(霧氷)’, ‘나무 서리라고도 한다. 기온이 영하 이하로 떨어질 때 대기 중에 있는 수증기가 차가워진 물체에 붙으면서 생성되는 현상이다.


부영그룹 무주덕유산리조트는 매년 눈꽃 여행을 즐길 수 있는 관광지로 알려져 있다. 리조트에서 관광곤도라를 타고 해발 1,520m 설천봉에 오르면 정상 향적봉까지 20분만에 도착할 수 있다. 경사도도 높지 않아 노부부나 가족들끼리도 쉽게 상고대를 감상할 수 있다고 부영그룹측은 설명했다. /csju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경제산업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