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승범 “코로나 대출 지원 3월 종료 원칙”

금융 입력 2022-01-19 19:55 윤다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예정대로 오는 3월 자영업자 대출 만기 연장과 원리금 상환유예 조치를 끝내기로 했습니다. 다만 자영업자를 위한 안전장치를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2개월 뒤 경제와 금융 여건이 녹록지 않을 것을 우려해서인데요. 윤다혜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금융지원인 대출만기 연장과 이자상환 유예의 4번째 연장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원칙을 강조했습니다.

 

고승범 위원장은 오늘(19일) ‘소상공인 부채리스크 점검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만기연장·상환유예는 3월 말 종료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고 위원장은 “종료 시점까지의 코로나19 방역상황, 금융권 건전성 모니터링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금융권은 재작년 4월부터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대해 대출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 조치를 시행해왔으며, 지난해 11월 기준 272조2,000억 원에 달하는 대출이 적용됐습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로 자영업자의 고통이 커지며 재작년 9월 말 종료될 예정이었지만, 지금까지 6개월씩 3차례나 연장됐습니다.

 

금융당국이 이번에 재연장하지 않는 이유는 쌓이고 있는 자영업자의 대출 리스크 때문입니다.

 

고 위원장은 “상환 여력이 낮아진 잠재부실 채권이 지속 누적되면 금융안정을 위협할 수 있다”며 “코로나19에 따른 자영업 업황 개선 지연과 금리인상 등 환경변화가 맞물리면, 자영업 대출 시장 자체가 크게 위축되면서 자영업자의 금융애로가 더욱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약 2년 동안 코로나19 충격으로 빚으로 버텨온 자영업자들은 점차 한계에 이르고 있는 상황입니다.

 

자영업 대출자 10명 중 1명은 이미 3개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최대한 끌어썼고, 대출액도 거의 6억 원에 이르고 있습니다.

 

금리가 계속 오르는 데다, 코로나19에 따른 영업 타격까지 더 길어지면, 자영업자의 채무 상환 능력은 더 떨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서울경제TV 윤다혜입니다. /yunda@sedaily.com

 

[영상편집 김현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금융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