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말 18홀 10만원 이하 ‘공공형 골프장’ 확충

산업·IT 입력 2022-01-20 20:05 문다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정부가 쓰레기 매립장 등 유휴 부지를 활용해 주말 18홀 기준 이용료가 10만원 이하인 공공형 골프장을 확충할 계획입니다.

 
현재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운영하는 공공형 '에콜리안' 골프장은 5곳인데, 골프 대중화를 위해 이를 더 짓는다는 것입니다.
 

오늘(20일) 문화체육관광부는 국정현안조정점검회의 안건으로 '골프장 이용 합리화 및 골프 산업 혁신 방안'을 내고 이 같이 밝혔습니다.

문체부는 2026년까지 골프 인구 600만명, 시장 규모 22조원 달성을 목표로 실질적 골프 대중화와 지속 가능한 산업 혁신을 양대 정책 방향으로 제시했습니다.
 

특히, 일부 대중골프장이 각종 세제 혜택을 받으면서도 과도한 이용료와 캐디·카트 강제 이용 등을 요구하는 대중 친화적이지 않은 영업을 이어가는 문제도 손볼 예정입니다.

이를 위해 체육시설의 설치·이용에 관한 법률(체육시설법)을 개정해 기존 회원제·대중골프장의 이분 체제를 회원제·비회원제·대중형의 삼분 체제로 개편한다는 방침입니다./dalove@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