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유플러스-현대엘리베이터, 스마트 안전장구 시스템 ‘맞손’

산업·IT 입력 2022-01-27 09:06 수정 2022-01-27 14:31 정창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IoT센서로 엘리베이터 설치 현장 추락 사고 예방”

전승훈(오른쪽)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 상무와 이정한 현대엘리베이터 최고안전환경책임자가 ‘스마트 안전장구 시스템 공동 개발 및 확산 협력’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LG유플러스와 현대엘리베이터는 스마트 안전장구 시스템 공동 개발 및 확산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양사는 엘리베이터를 설치하는 현장에서 IoT센서를 활용해 안전한 작업환경을 만들고, 중대재해 발생을 예방하는 사고 예방 시스템을 만들기로 했다. 

 

협력 분야는 스마트 안전장구 IoT센서 3(안전모 턱끈 센서, 안전고리 센서, 안전대 센서) 개발 작업자 전용 앱/관제 플랫폼 개발 안전 솔루션 검증 및 확산 등이다. 이 같은 사고 예방 시스템이 엘리베이터 작업현장에 도입되면 작업자가 안전장구를 착용했는지 관리할 수 있고, 위험 여부를 미리 인지해 추락 사고를 막을 수 있다. 이를 통해 엘리베이터 설치 현장의 안전 문화도 개선하고, 중대 사고와 인명 피해를 크게 줄일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는 스마트 안전장구 시스템 기술을 적용할 30개 시범 현장을 선정해 오는 5월부터 본격적인 실증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후 운영 효과를 분석해 연내 본격 확산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전승훈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상무)이번에 개발하는 스마트 안전장구 시스템을 통해 중대재해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추락 사고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스마트 안전장구 시스템을 시작으로 작업자와 산업 현장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스마트안전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csju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경제산업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