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브이첨단소재, 빈패스트 美 전기차 시장 진출…프롤로지움 수혜 기대

증권 입력 2022-04-04 16:37 배요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이브이첨단소재는 4일 투자한 대만 전고체 배터리 전문기업 프롤로지움 테크놀로지스가 베트남 빈패스트의 40억 달러(48,600억원) 규모의 전기자동차 공장 설립의 수혜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레티투투이 빈패스트 대표는 "미국 공장 건설은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고, 현지 고객들에게 공급 시기를 단축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노스캐롤라이나 주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바탕으로 미국 고객들에게 이상적인 전기차를 생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빈패스트는 이번 대규모 투자로 연간 15만대의 전기버스와 전기 SUV, 전기차용 배터리 등의 생산할 예정이다. 이브이첨단소재 관계자는 빈패스트와 지난해 3월 업무협약을 체결한 프롤로지움의 수혜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빈패스트는 프롤로지움의 고체 배터리 셀 우선 구매권을 가지고, 프롤로지움으로부터 고체 배터리 팩 팩키징 특허 기술 라이선스를 받기로 협의했다.

 

이브이첨단소재는 프롤로지움의 시리즈 E 우선주 청약에 850만 달러 규모의 투자했고, 전고체 배터리 사업에 대한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이브이첨단소재 관계자는 "이번 빈패스트의 대규모 투자 건과 관련해 파트너사인 프롤로지움의 기업가치 상승에 영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프롤로지움이 최근 사업 성과와 더불어 미국 공장 설립에 대한 빈패스트와의 협업이 가시화될 경우, 투자수익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byh@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