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특허청, '2022 캠퍼스 특허 유니버시아드' 개최…"특허기술 활용해 사업화"

산업·IT 입력 2022-04-18 09:00 정창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022 캠퍼스 특허 유니버시아드 포스터. [사진=특허청]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특허청은 국내 기업 및 연구기관과 함께하는 ‘2022 캠퍼스 특허 유니버시아드를 오는 19일부터 접수 받는다고 18일 밝혔다. 

 

올해로 15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대회는 기업 등이 보유한 특허기술을 활용해 대학()생들이 사업화·연구개발(R&D)전략을 수립하는 대회로, 기업에 꼭 필요한 지식재산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내 대학()생은 개인 또는 팀(3명 이내) 자격으로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올해는 구글코리아와 한국수자원공사가 새롭게 참여했으며, 30개의 기업 등이 클라우드, 미래모빌리티, 이차전지 등 유망기술에 대한 41개 문제를 출제했다. 클라우드 기반 laptop을 활용한 교육 분야 비즈니스 모델, 미래모빌리티를 위한 e-코너모듈 시스템, 전기차 시장에 적합한 양극재 등이 출제될 예정이다.

 

대통령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1,500만원, 국무총리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1,200만원이 수여된다. , 대회 수상자에게는 후원기업에 대한 취업 우대 혜택도 주어진다. 최다수상자를 배출한 대학에는 한국공과대학장협의회장상(상금 200만원), 최다응모대학에는 한국발명진흥회장상(상금 200만원)이 수여된다. 상위 수상자 12팀 지도교수에게는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 등 포상과 상금 100만원이 수여된다.

 

지난해 대회에는 총 1,747팀이 참가했고, 27개 대학의 123팀이 수상했으며, 시각 인공지능을 통해 사람의 동작을 분석하는 기술을 홈트(집에서 하는 운동)’ 사업으로 연결한 김해담·김지호·김순정 팀(한양대 에리카)이 대통령상을 차지했다. 최다수상대학상과 최대응모대학상은 한양대 에리카가 수상했다.

 

한편, 2020년 대회 수상자 중 졸업예정자의 취업률은 74.6%, 일반 공학계열 졸업생의 취업률(67.7%)보다 높게 나타났다. , 2020년 허성욱·임재경·양영광 대통령상 수상팀(서울과학기술대)은 실외소음저감이라는 대회 수상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방음제품 개발 솔루션 기업을 창업하는 성과를 거뒀다.

 

정연우 특허청 산업재산정책국장은 앞으로도 산업계와 협력해 대학()생이 지식재산 역량을 겸비한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csju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경제산업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