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창용, 추가 기준금리 인상 시사… ‘물가오름세 상당기간 나타날 듯“

금융 입력 2022-04-18 08:52 최재영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후보자.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최재영기자]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후보자가 통화정책을 물가 안정을 도모하는 방향으로 운영하는 것이 바람직 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현재 높은 물가 상황과 오름세를 고려하면 이번 발언은 사실상 추가 기준금리 인상이 필요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 후보자는 지난 1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제출한 서면 답변에서 ’금리를 올리는 것이 바람직 하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경기 회복세를 이어오는 상황에서 높은 물가 오름세는 상당 기간 지속될 것“이라며 ”앞으로 완화 정도의 적절한 조정을 통해 물가 안정을 도모하는 방향으로 통화 정책을 운영하는 것이 바람직 하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한은은 지난 14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를 1.25%에서 1.50%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이날 한은은 통화정책방향 발표문을 통해 기준금리 인상 배경으로 ’물가‘를 꼽았다. 올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4%대 초반까지 치솟을 것으로 한은 봤다. 이는 한은이 제시한 물가안정목표치 2%를 무려 2%포인트나 앞서는 수치다.


특히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원자재 가격이 급등하면서 물가 오름세는 지금보다 더 높고 빨라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 상태다. 


이 후보자는 "한은은 지난해부터 기준금리를 선제적으로 세 차례 인상했고 이달에도 추가 인상했는데 이같은 결정은 물가에 대한 우려가 중요하게 차지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저도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으며 현재 예상물가와 경기흐름, 금융불균형 등을 보면 조정을 통해 물가 오름세를 완화하고 기대 인플레이션 을 안정 시키는 방향으로 통화정책을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이달 기준금리 인상이 총재 공석에서도 인상을 단행했다는 점을 묻는 질문에서도 그는 “금통위가 결정한 내용을 직접 평가하기는 조심스럽다”면서도“위원들이 금융·경제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했다고 보고, 제가 생각하는 방향과도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이번 발언을 종합하면 기준금리 인상 기조도 뚜렷해지는 상황에서 조만간 금리 인상을 단행할 가능성도 높아졌다. 


차기정부의 50조원 규모 추가경정예산 편성에 대해서는 “물가, 금리 등 거시경제 상황에 영향을 줄 가능성은 있다”며 “통화·재정정책이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서로 조율하는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cjy3@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최재영 기자 금융부

cjy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