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5단체, 이재용·신동빈 등 석탄일 특별사면 청원

산업·IT 입력 2022-04-25 14:23 정창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재용(왼쪽)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서울경제]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특별사면이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경제계가 일부 기업인들의 사면복권을 청원하고 나섰다. 

 

25일 대한상공회의소, 한국무역협회, 중소기업중앙회, 한국경영자총협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등 경제5단체는 석가탄신일을 앞두고 경제발전과 국민통합을 위한 특별사면복권 청원서를 청와대와 법무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면청원대상자 명단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이 포함됐다.

 

경제5단체는 이번 사면청원을 추진하게 된 이유로 세계경제가 대전환기를 맞고 있는 중에 코로나19와 미중 갈등,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국가경제가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위기상황인 점 위기 극복과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역량 있는 기업인들의 헌신이 필요하다는 점 경제계는 투명경영, 윤리경영 풍토를 정착하고 신기업가정신으로 무장해 국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는 점 등을 들었다.

 

대한상의는 이번 사면청원의 대상자는 기업의 신청을 받았고, 이미 형기를 마쳤거나 형기의 대부분을 채워 가석방 상태인 기업인 그리고 집행유예 판결을 받은 기업인을 대상으로 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특별사면복권 조치를 통해 우리 사회가 대립과 갈등을 치유하고 보다 높은 차원의 국민통합을 이룰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csju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경제산업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