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 대우건설과 손잡고 미래항공 모빌리티 사업 박차

증권 입력 2022-05-02 14:33 서정덕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서정덕기자] 새정부가 모빌리티 대전환을 핵심정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이하 켄코아)가 대우건설과 손잡고 미래항공 모빌리티(AAM:Advanced Air Mobility) 사업에 속도를 낸다.

 

켄코아는 2일 대우건설과 미래항공 모빌리티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2019년부터 글로벌 기업들은 물론 지자체와 협업을 이어가고 있는 켄코아는 이번 MOU 체결을 기반으로 AAM 인프라 부문에서 큰 협력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통해 미래항공 모빌리티 시장 선점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켄코아는 대우건설과 미래항공 모빌리티(AAM : Advanced Air Mobility) 관련 사업 스마트 건설기술 관련 드론 활용 및 R&D 사업 도서 지역 드론 활용 배송 사업 등 전방위적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2020년 글로벌 레이싱드론 1위 업체이자 자체 PAV 모델을 개발한 아스트로엑스에 지분 투자하며 무인기 및 AAM 분야 투자를 진행해왔다.

윤석열 새 정부는 자율주행차, 도심항공교통(UAM) 등 미래 모빌리티를 핵심 성장 동력으로 키울 예정으로 전해지고 있다. 글로벌 모빌리티 시장은 오는 20309,000조원 수준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이 같은 시장에서 국내 기술과 산업이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매우 빠른 속도로 변화하고 있는 글로벌 모빌리티 시장에서 새 정부가 적극적으로 산업육성책을 내놓고 있다켄코아는 전략적 파트너십 및 인프라 구축 등을 통해 항공 모빌리티 시장 선점을 위해 국내에서 발빠르게 움직여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객 및 화물 운송, 인프라구축, 기체생산, 운항MRO 등 항공 모빌리티 전방위적 부문에서 시장 개화와 함께 성장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smileduck29@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정덕 기자 증권부

smileduck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