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구시, 민간 주도 전기차 충전사업 위한 업무협약 체결

전국 입력 2022-05-16 17:18 김정희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대구시 기축 공공시설의 전기차 충전시설 설치와 관리․운영 위해 지역 민간충전사업자와 업무협약 체결

[대구=김정희기자] 대구시는 16일 오후 3시 기축 공공시설에 대한 전기차 충전시설의 설치와 관리운영을 대영채비()와 상호 협력하기로 하는 업무협약을 맺음으로써 민간 주도의 충전사업 활성화를 위한 계기를 만든다.

 

전기차 보급사업을 처음 시작한 2016년부터 지금까지는 충전 수요 부족에 따른 낮은 사업성으로 민간 충전사업이 활발하지 못해 정부 주도의 충전인프라 구축사업이 주축이 돼 왔다.

 

대구시의 경우 2017년 충전기 관제센터를 열고 충전인프라 구축사업과 충전기 관리운영, 민원 대응을 위한 콜센터 운영으로 전기차 이용자들의 충전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힘써왔다.

 

그러나 정부의 전기차 보급 확대 정책과 소비자의 욕구를 만족하는 다양한 종류의 차량 출시로 전기차 증가세가 가파르게 상승함에 따라 정부 주도의 사업으로 급증하는 충전 수요에 대응하기 어려워졌다.

 

또한, 최근 친환경자동차법 개정으로 주차면 50면 이상의 기축 시설에도 주차면 총수의 2% 이상의 충전시설을 설치해야 하는 의무가 부과돼 필요한 충전시설의 수가 더욱 늘어남에 따라, 이제는 민간이 주축이 되어 충전 인프라를 구축해야 할 시기가 도래됐다.

 

이에 대구시는 기축 공공시설에 대한 충전시설 설치와 관리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민간충전사업자와 협업하기로 하고, 지역 기업인 대영채비()와 업무협약을 체결함으로써 민간 주도의 충전사업으로 전환을 시작한다.

 

이를 계기로 대구시는 공공시설에 법정 충전시설을 충족할 수 있게 됐고, 지역 기업은 충전사업 역량 증대와 새로운 수익 모델 창출의 기회로 삼아 충전사업과 관련한 산업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

 

특히, 대영채비()는 충전사업과 함께 직접 충전기를 제조하는 기업으로 안정적인 충전 서비스와 새로운 서비스 개발이 용이해, 시민들에게 양질의 충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전기차 충전사업이 본격적인 민간 주도 사업으로 전환하는 계기를 마련하는 이번 협약으로 우리 지역을 중심으로 친환경차 관련 산업 생태계가 조성돼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95518050@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김정희 기자 보도본부

95518050@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