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상일 후보 "첨단리슈빌아파트 제3기관 정밀 안전진단 요망"

전국 입력 2022-05-27 09:52 금용훈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부상일 후보 [사진=부상일 후보]

[제주=금용훈 기자] 국회의원 보궐선거 제주시을 선거구에 출마한 국민의힘 부상일 후보는 26일 제주시 아라동 첨단리슈빌아파트의 외벽크랙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부상일 후보는 "지난 22일 첨단과학단지에 초등학교를 신설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한 바 있을 정도로 새로운 도시가 되는 첨단과학단지에 대한 깊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다"며, "최근에 문제가 되고 있는 첨단리슈빌아파트 외벽 크랙에 대한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부 후보는 "첨단리슈빌아파트의 문제는 개인 업체가 아닌 공공의 문제로 JDC의 첫 번째 공공주택사업이며, 이 문제는 입주민들의 안전에 직접적인 관계가 있으므로 다른 것에 우선해 입주민의 우려를 깨끗하게 불식시킬 수 있는 투명성을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입주민의 안전 우선을 강조했다.

 

부 후보는 "시행사인 JDC와 시공사인 계룡건설은 이해당사자이며, 특히 JDC는 첫 사업이라는 의미를 부여해 투명성을 확보하지 못할 것이라는 입주민의 우려가 있어 입주민이 신뢰할 수 있는 제3의 기관에 의한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해야 할 것"이라며 엄격한 법적용을 통해 불안감을 해소해야한다고 밝혔다.

 

부 후보는 "이유불문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문제를 풀어나가야 할 것이며, 더욱이 이 건물이 국토교통부 산하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가 시행했으므로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라며 공공성에 무게를 뒀다.

 

부상일 후보는 "첨단리슈빌아파트 문제는 국회차원에서의 조사까지 할 수 있는 사안이 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히고, "이와는 별개로 입주민이 요구하고 있는 초등학교 신설 등 인프라확충에도 JDC와 제주도가 함께 대안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첨단과학단지의 신도시화에 관심을 표했다. /jb007@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금용훈 기자 보도본부

jb00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