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산시, 폐업 등 소상공인에 원상복구 비용 최대 250만 원 지원

전국 입력 2022-06-24 10:33 유태경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7일부터 모집

부산시청 전경. [사진=부산시]

[부산=유태경기자] 부산시는 오는 27일부터 폐업(예정) 정리와 재취업·재창업을 돕는 '사업정리 도우미 지원사업'에 참여할 부산지역 소상공인을 모집한다고 24일 밝혔다.


신청 대상은 부산시 내 사업장을 둔 폐업(예정) 소상공인이다. 시는 올해 총사업비 2억 원으로 ▲사업정리 지원 30건 ▲취업 장려 45건 ▲재창업 42건 등 총 117건을 지원할 예정이다. 


우선 시는 안정적인 사업 정리를 위해 ▲폐업 컨설팅 ▲사업장 원상복구 비용 업체당 최대 250만 원을 지원한다.


폐업 후 재도전을 위해서는 ▲일자리종합센터 취업 프로그램과 연계해 재취업 지원 ▲소상공인 경영 컨설팅 등 종합 컨설팅 등을 통해 재창업을 도울 계획이다.


특히, ▲일자리종합센터에서 취업 교육(온·오프라인)을 모두 이수한 경우 취업장려금 50만 원을 지원하고 ▲재창업을 희망하는 업체에 최대 3개월 동안 임대료 월 50만 원을 지원하는 등 인센티브를 통해 재취업과 재창업을 독려할 방침이다.


시는 지난해 업체당 최대 100만 원에 그쳤던 원상복구 비용을 올해 최대 250만 원으로 증액해 폐업과 그에 따른 비용으로 이중고를 겪는 지역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jadeu0818@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유태경 기자 보도본부

jadeu0818@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