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5월 PCE 지수 발표 앞두고 커진 변동성…나스닥 0.03%↓

증권 입력 2022-06-30 06:19 수정 2022-06-30 09:32 서정덕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DB]

[서울경제TV=서정덕기자]뉴욕증시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5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 발표를 앞두고 혼조세로 마감했다.

29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2.32포인트(0.27%) 오른 3만1,029.31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72포인트(0.07%) 내린 3,818.83를 기록했고, 나스닥도 3.65포인트(0.03%) 떨어진 1만1,177.89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현지시간 29일) 시장은 5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 발표를 앞둔 가운데,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의 발언과 경제 지표 등을 주목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유럽중앙은행(ECB) 포럼에 참석해 미국 경제에 대한 낙관적인 시각을 유지하면서도 “미국 경제 연착륙을 장담할 수 없다”고 전하는 등 인플레이션에 대한 경계도 이어갔다.

뉴욕증시 개장 전 발표된 미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확정치는 -1.6%로 잠정치(-1.5%)보다 부진했다. 분기 성장률이 마이너스 전환한 것은 2020년 2분기 이후 처음이다.
 

한편, 현지시간 30일에는 미국의 5월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발표된다. 이는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가장 선호하는 물가지표로 인플레이션이 정점에 다다랐다는 판단이 나올 경우 작 반등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국제유가는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의 8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1.98달러(1.8%) 하락한 배럴당 109.7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smileduck29@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정덕 기자 증권부

smileduck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