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화재 상반기 순이익 7,499억원…車보험 손해율 개선 효과

금융 입력 2022-08-11 11:10 수정 2022-08-11 12:50 최재영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삼성화재]

[서울경제TV=최재영기자] 삼성화재가 올해 상반기 7,49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 당초 배당금 등으로 실적이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을 비켜간 성적표다. 특히 올 상반기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개선된 영향이 컸다는 분석이 나온다. 


11일 삼성화재에 따르면 올 상반기 순이익은 1년전(7411억원)과 비교해 0.8% 성장한 규모다. 지난해 삼성전자로 받은 특별배당을 제외하면 18.9% 증가한 수치다. 


매출인 원수보험료는 지난해 상반기 보다 1.3% 늘어난 9조8,875억원으로 집계됐다. 일반보험(10.0%)과 자동차보험(0.9%), 장기보험(0.3%) 등 모든 부문에서 성장세를 나타냈다. 


올 상반기 손해율은 일반보험에서는 3.2%포인트 개선된 69.3%로 나타났다. 이와함께 장기보험 손해율은 81.1%, 자동차보험은 76.5%를 기록했다. 


아울러 올해 2분기 당기순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9.0% 증가한 3,408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영엽이익은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해 8.4% 증가한 4,901억으로 조사됐다. 원수보험료는 1년 전 같은기관 보다 1.8% 늘어난 5조28억원으로 나타났다. 


홍성우 삼성화재 경영지원실장(CFO)은 "올 하반기도 물가 상승과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 등으로 경영환경의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수익성 중심의 성장과 효율 개선을 지속해 안정적 수익 기반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cjy3@sedia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최재영 기자 금융부

cjy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