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환경문제 해결 속도”…美 일리노이에 공장 설립

산업·IT 입력 2022-08-16 18:09 정창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ADM과 ‘친환경 바이오 플라스틱’ 공장

신학철(왼쪽) LG화학 부회장과 이안 피너 ADM 수석부사장이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LG화학]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LG화학은 미국 ADM과 생분해성 바이오 플라스틱 공장 설립을 위한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LG화학은 16일 서울 강서구 LG화학 마곡 R&D 캠퍼스에서 ADM‘LA(Lactic Acid·젖산) PLA(Poly Lactic Acid·폴리젖산) 사업 합작법인 계약을 맺었다. 이번 계약은 지난해 9월 양사가 주요 조건 합의서(HOA)에 서명한 데 이은 것이다.

 

ADM은 식음료와 영양, 지속가능 솔루션 시장을 이끄는 뉴트리션(nutrition) 기업이다. 전 세계 농업 공급망과 곡물 가공 기술을 갖췄고, LG화학과는 식물을 기반으로 한 바이오 소재 개발에 협력해 왔다.

 

양사는 식물 기반 제품과 바이오 플라스틱에 대한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두 합작법인을 설립한다. 원재료인 LA생산 법인 그린와이즈 락틱(GreenWise Lactic)’ADM의 발효 기술력을 활용해 연산 15만톤의 옥수수 기반 고순도 젖산을 생산한다.

 

LG화학의 바이오 플라스틱 기술력을 바탕으로 설립되는 ‘LG화학 일리노이 바이오켐은 그린와이즈 락틱의 젖산으로 연간 75,000톤 규모의 바이오 플라스틱을 생산하게 된다. 이 공장에서 나오는 바이오 플라스틱으로 500ml 친환경 생수병을 만든다면 약 25억개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이 생산 시설은 2025년 완공을 목표로 미국 일리노이주 디케이터(Decatur)에 건설된다. 양사 이사회의 최종 심의가 마무리되는 2023년에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원재료부터 제품까지 통합 생산 가능한 PLA 공장을 짓는 한국 기업은 LG화학이 처음이다. LG화학은 합작법인 설립으로 상업적 규모의 PLA 생산에 필요한 고순도 젖산 생산능력을 확보할 뿐만 아니라, 다양한 고부가 제품 개발에 바이오 원료를 적용할 수 있게 됐다.

 

신학철 LG화학 CEO(부회장)합작법인 설립은 기후변화와 폐플라스틱 등 환경문제 해결에 직접 기여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성장 전략이라며 신성장동력의 한 축인 친환경 소재를 기반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과 고객에 대응하며 시장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sju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경제산업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