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T, 친환경 인프라 기술 집중 육성…온실가스 감축 선도

산업·IT 입력 2022-09-27 09:50 김수빈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SK텔레콤 자회사 SK오엔에스 엔지니어들이 경기 파주시 산악지역에 설치된 중계기 장비를 점검하는 모습. [사진=SKT]

[서울경제TV=김수빈기자]SK텔레콤이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고 '넷제로(Net Zero)'를 실현하기 위해 친환경 인프라 기술의 집중 육성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SKT는 5G 이동통신 고도화와 6G 진화 과정에서 운용하는 통신장비가 늘어나면서 전력 사용량이 꾸준히 증가돼 직접적인 친환경 인프라 기술이 절실할 것으로 보고있다. 


친환경 인프라 구축을 위해 SKT는 △싱글랜 △인공지능(AI) 기반 네트워크 설계 △냉방·저전력 설계 등 넷제로 실행 방안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다. 현재 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나 재생에너지 구매 계약을 통한 조달 방식에서 나아가 직접적인 온실가스 감축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방침이다.


SKT는 2019년 세계 최초로 도입한 3G·4G 통합형 장비인 싱글랜을 자사망에 적용해 올해 기준 연간 3만여톤의 온실가스를 절감 중이다.


또 160여개 사옥·국사에 태양광 발전 설비 기반 기지국을 운용 중이며, AI 기반 네트워크 트래픽 부하 관리 관제 기술, 동절기 외기유입 방식으로 장비에서 발생하는 열을 식히는 방식 등을 적용 중이다.


여기에 냉방 솔루션·저전력 설계 솔루션을 새로 적용해 2030년까지 최대 7만여톤의 온실가스를 추가로 감축하겠다는 계획이다.


강종렬 SKT ICT 인프라담당은 "세계 모든 통신 사업자가 당면한 넷제로는 달성에 많은 노력이 드는 도전적 과제"라며 "넷제로 달성을 위해 전사적 역량을 모아 실효성 있는 저전력 솔루션을 구체화하고 사업에 적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kimsoup@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수빈 기자 금융부

kimsou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