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코프로 그룹, 2027년 연 매출 30조원 목표…양극재 연간 71만톤 생산할 것

증권 입력 2022-12-01 16:38 윤혜림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에코 프렌들리 데이’에서 미래 전략 제시

올해 양극재 연산 18만 톤…매출 5조5,000억원 이상 예상

사진=에코프로

[서울경제TV=윤혜림기자]이차전지 양극 소재와 친환경 사업 전문기업 에코프로 그룹이 ‘에코 프렌들리 데이(ECO-Friendly Day)’를 통해 그룹의 중장기 미래 전략에 대한 방향성을 제시했다.


애널리스트와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기업설명회인 ‘에코 프렌들리 데이’가 1일 오후 3시 ‘에코배터리 포항캠퍼스’ 내 대강당에서 진행됐다.


김병훈 에코프로 대표, 주재환 에코프로비엠 대표, 김종섭 에코프로에이치엔 대표가 직접 각 회사의 미래 성장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에코프로 그룹은 전지 재료 사업과 환경 사업의 올해 매출이 상장사 단순 합산 기준 5조5,000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해(약 1조6,000억원) 대비 240% 이상 신장한 수치다. 특히 에코프로는 양극재(에코프로비엠), 폐배터리 재활용(에코프로씨엔지), 수산화리튬(에코프로이노베이션), 전구체(에코프로머티리얼즈), 산소·질소(에코프로에이피) 등 포항에 국내 유일의 양극 소재 생태계를 구축했으며, 지난 10월 CAM7 공장을 완공해 양극재 연 생산량이 18만 톤에 이르는 등 국내 최대 규모의 생산 능력을 확보했다. 


에코프로 그룹은 2027년 연 매출 목표를 30조원으로 제시했다. 이는 전지 재료 사업 및 친환경 사업 등 가족사 전체를 아우르는 매출이다. 


양극재 전문기업 ‘에코프로비엠’은 2027년 71만 톤 규모의 생산능력을 구축, 2025년부터 본격화할 북미와 유럽 양산을 중심으로 연 매출 27조원 이상을 올려 세계 1위 양극 소재 기업으로의 도약을 계획하고 있다. 


에코프로는 이를 위해 미래 성장 전략으로 원재료 경쟁력 강화, 글로벌 생태계 구축, IRA 대응 등을 꼽았다. 또한 급격히 성장해가는 기업 가치에 발맞춰 연구·개발(R&D) 시스템 및 ESG 경영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에코프로는 폐배터리 재활용 원료 대상을 확대하고 특정 국가에 편중된 구매처를 다변화하며, 고체전해질 원료 개발 등 기술 극대화를 통해 원재료의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 ‘에코배터리 포항캠퍼스’처럼 북미, 유럽 등 해외 진출 시에도 글로벌 배터리 소재 생태계를 구축해 지정학적 리스크를 최소화할 예정이다. 특히 에코프로는 IRA 대응을 위해 전구체 양산 능력을 핵심 연결 고리로 활용하여 전구체, 양극재의 북미 현지 생산 능력을 구축함으로써 북미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에코프로는 스타트업(Start-up)에 투자해 신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전지 재료 사업을 위한 통합 R&D센터를 조성함으로써, 미래 유망 기술을 확보해 기술 초격차 우위를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또 에코프로는 ESG 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할 예정이며, 2035년까지 탄소 감축 50% 달성, 2050년까지 RE100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grace_rim@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혜림 기자 산업1부

grace_ri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아시아창의방송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