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국에서 재산세를 많이 내는 곳과 적게 내는 곳

글로벌 입력 2021-04-22 10:53:48 수정 2021-04-22 10:59:22 박진관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2020년 이후의 미국 주택시장은 한국과 다를 바 없이 뜨겁다.

 

미국 경제지 Fortune미국에서 재산세를 많이 내는 곳과 적게 내는 곳'을 발표하면서 미국 부동산 시장을‘boom()’이라는 단어로 표현하고 있다.

 

팬데믹으로 인한 부동산 붐은 집을 파는 사람들에게는 좋은 일이지만, 다른 많은 주택 소유자들에게는 단순히 더 높은 세금 부담을 의미한다.

 

Attom Data Solutions의 책임자인 Todd Teta미국의 평균 재산세가 2020년에는 2019년 증가폭의 2배에 달하며, 이것은 기본적으로 수요의 증가에 기인한 것임을 전제로 초저금리 모기지론이 존재하기에 가능한 것으로 분석했다.

 

작년말 부동산 중개 업체 Redfin의 자료에서는 202011월을 기준으로 2020년 주택 가격은 전년대비 14%, 거래는 37%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이한 점은 주택 수요자들이 도심 밀집 지역보다는 밀집도가 낮은 도심 근교로 이주하고자 하는 경향을 보인다는 것이다.

 

재택근무와 도시 외곽지역에서의 원격 근무가 가능해진 팬데믹 현상과 연관 지어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와 같은 주택시장 호황과 높아진 재산세 청구서가 팬데믹이 끝난 이후에도 지속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지만, 현재 미국도 일정에 따라 코로나 백신을 접종하고 있고, 투자와 소비 등 경기가 얼마나 빨리 회복되느냐에 따라 목적지를 정확히 알 수 없던 돈들이 제자리를 찾아갈 것으로 보고 있다. /박진관 기자 nomadp@sedaily.com

<재산세를 많이 내는 곳> 

- New Jersey(뉴저지): $9,196

- Connecticut(코네티컷): $7,395

- New York(뉴욕): $6,628

- New Hampshire(뉴햄프셔): $6,596

- Massachusetts(매사추세츠): $6,514


<재산세를 적게 내는 곳> 

- Alabama(앨라배마): $841

- West Virginia(웨스트버지니아): $849

- Arkansas(아칸소): $1,147

- Tennessee(테네시): $1,202

- Mississippi(미시시피): $1,241

기자 전체보기

박진관 기자

nomad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