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넷플릭스와 애플TV+ 올해 에미상 휩쓸어

글로벌 입력 2021-09-23 16:42:25 박예은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전통 스튜디오들 고난의 시기 다가오는 듯

[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1​9일 제73회 에미상(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에서 ' 크라운(The Crown)’최우수 드라마 시리즈수상을, ' 퀸즈 갬빗(The Queen’s Gambit)’최우수 미니시리즈상을 수상하면서 HBO 등 그동안의 전통적인 스튜디오 TV사들을 제치고 최우수상들을 석권했다.

 

또 다른 획기적인 사건으로, 애플 TV+ 테드 라쏘(Ted Lasso)TV코미디 시리즈 부문 작품상을 차지하면서, 사상 처음으로 3대 트로피인 드라마와 미니시리즈, 코미디가 모두 스트리밍 서비스가 차지하게 되었다.

넷플릭스는 남녀주연상, 남녀조연상, 각본상 등 개인상 부분에서도 한 해에 44명을 배출해 냄으로써 CBS1974년에 세웠던 기록과 동률을 이뤘다넷플릭스에 이어 HBO/HBO맥스가 19, 디즈니+ 14, 애플TV+10명 순이다. 

 

올해 에미상 시상식에서 OTT브랜드 들의 선전이 사실 놀랄일은 아니다.

사람들은 지난 1년 반 동안, 특히 코로나 사태를 원인 중 하나로 꼽을 만하지만 그 어느 때보다도 더 많은 시간을 집에서 보낼 수밖에 없게 되었고, 더 많은 스트리밍 콘텐츠를 소비하면서 코로나 대유행 동안 스트리밍 서비스 이용은 하나의 삶의 방식이 되었다

 

텔레비전 프로그램 시상식 중에서 가장 가장 권위있는 이번 에미상 시상식 결과를 두고, 현지에서는 최근 수 년 동안 차근차근 내공을 쌓아 온 넷플릭스 등 스트리밍 플랫폼 업체들의 역전 징후가 확실히 반영됐다는 평가가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박예은 기자 yenida@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박예은 기자

yenid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