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은행연합회 “금융권, 강원 산불 성금 40억 지원”

금융 입력 2019-04-10 14:07 수정 2019-04-10 14:11 정훈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은행연합회는 지난 4일 동해안 등에서 발생한 대형산불로 극심한 피해를 입은 지역의 피해시설 긴급복구와 이재민 구호를 위한 금융권 성금 규모가 약 40억원 규모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업권별로 보면 은행(카드·저축은행 포함) 18억1,000만원, 금융투자 10억2,000만원, 보험업권 11억2,000만원 등이다.
성금 외에 재난 구호 키트, 생필품, 간이침대 등 구호물자도 전달이 됐고 각 금융기관의 연수원 시설도 이재민에게 개방됐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앞으로도 동해안 산불과 같은 국가적 재난이 발생하면 적극적인 사회적 책임 실천을 통해 극복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정훈규기자 cargo29@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부동산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간 TOP뉴스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