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페이스워크, 신보 ‘퍼스트펭귄’ 선정…“최대 15억원 지원”

부동산 입력 2019-08-07 16:36 수정 2019-08-07 16:37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스페이스워크는 신용보증기금의 ‘2019년 퍼스트펭귄기업’에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조성현 스페이스워크 대표(왼쪽 두 번째)와 신용보증기금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신용보증기금

프롭테크 스타트업 스페이스워크 주식회사는 신용보증기금의 ‘2019년 퍼스트펭귄 기업에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퍼스트펭귄 기업은 미래 성장 가능성이 있는 창업 5년 이내의 혁신기업을 대상으로 3년간 최대 30억원의 보증을 지원하는 제도다. 이번 선정으로 스페이스워크는 신보로부터 10억원의 보증을 지원받았으며, 최대 15억원까지 금융지원을 약속받았다.

 

스페이스워크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로 중·소형 부동산 개발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랜드북 서비스를 운영한다. 랜드북에서 주택을 신축하려는 땅을 클릭하면, 토지 추정 가격 인공지능 건축설계 개발 후 추정수익 등을 무료로 확인할 수 있다.

랜드북 서비스 화면 /사진제공=스페이스워크

차재성 신용보증기금 경기스타트업지점장은 스페이스워크의 독창적인 기술력과 성장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앞으로 대한민국을 대표할 수 있는 프롭테크 기업으로 성장해 세계무대로 진출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성현 스페이스워크 대표는 신보의 혁신적인 금융 지원을 바탕으로 랜드북 서비스와 인공지능 엔진의 고도화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스페이스워크는 새로운 서비스인 랜드북 투자자문을 최근 출시했다. 이 서비스는 토지의 용도지역 구분 없이 주택과 상업시설, 오피스텔 등의 개발 자문을 제공하는 오프라인 서비스로, 유료로 제공된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