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삼륭물산, 日 독점 ‘고차단성 필름’ 개발 특허 등록 소식에 강세

증권 입력 2019-08-28 09:30 수정 2019-08-28 09:31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삼륭물산이 일본이 독점하고 있는 ‘고차단성 필름’ 개발 특허 등록 소식에 관련 기술이 부각되며 강세다.


28일 오전 9시 28분 현재 삼륭물산은 전 거래일보다 13.66%  상승한 1만400원을 기록 중이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륭물산은 일본서 전량 수입하던 고차단성 필름인 ‘GB-8’ 국산화에 성공했다. 즉석밥 용기 등에 쓰이는 고차단성 필름은 식품의 저장성을 향상시키고 제품 경량화로 저장·운반이 용이하다는 등의 장점이 있다.


현재 식품 포장에 가장 많이 쓰이는 고차단성 필름은 에틸렌비닐알코올(EVOH) 필름이다. 국내에서 사용되는 EVOH  필름은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일본 업체가 시장을 과점하면서 가격이 높게 형성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GB-8은 용액 형태로, 산소차단이 필요한 물질에 코팅하면 그 자체로 고차단성 물질을 만들어낼 수 있는 기술이다. 현재 특허등록을 마친 상태이며 연내 상용화가 가능할 전망이다.


‘GB-8’은 현재 즉석밥의 산소차단층 포장 필름과 컵 커피의 라벨 등에만 적용되고 있지만, 뛰어난 산소차단성과 단일 소재 적용에 따른 재활용 용이성으로 인해 본체까지 전부 적용이 가능하다. 또한 의약품 포장과 방습이 필요한 전자기기의 내구성 강화를 위한 보호필름으로도 적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