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더 오른다는 기대감, 주택 증여↑…김포시 가장 多

부동산 입력 2019-12-11 09:54 수정 2019-12-12 08:33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경제만랩]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 쏟아지는 정부의 부동산 규제에도 서울 아파트 가격이 치솟으면서, 서울 접근성이 좋은 수도권 지역 주택보유자의 경우 ‘집값은 결국 오른다’는 학습효과로 주택을 팔지 않고 증여를 택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다주택자들은 세 부담이 커지면서 양도세와 보유세 등을 피하고자 증여로 눈을 돌렸고, 아직 매도할 시기가 아니라고 판단한 자산가들은 자녀에게 증여하는 방법을 택했다. 또한 최근에는 종부세 절세를 위해 부부간의 증여도 늘어나는 추세다. 이 같은 분위기에 따라 경기도의 주택 증여 거래량 역시 많이 증가하고 있는 분위기다.
 

부동산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제만랩이 한국감정원의 주택증여거래량을 살펴본 결과, 올해 1~10월 경기도 주택 증여 거래량은 2만 4,529건으로 지난해 1~10월 증여 거래량인 2만 1,648건보다 13.31% 증가했다.
 

특히 경기도에서도 주택 증여 거래량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김포시로 나타났다. 지난해 1~10월 김포시의 주택증여거래량은 243건에 불과했지만, 올해 1~10월에는 2,169건으로 전년 대비 1,926건이나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외에도 수원시는 지난해 1~10월 주택증여 거래량이 1,089건이었지만, 올해에는 2,485건으로 전년 대비 128.19% 상승했고, 안양시도 같은 기간 602건에서 1,107건으로 83.89%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초 정부가 다주택자와 고가주택자들의 종부세율을 높이고 주택 공시가격도 올려 집값을 잡으려 했지만, 다주택자들은 매매 대신 증여로 세금 부담을 줄이고 ‘버티기’에 들어간 모습이다.
 

한편, KB부동산에 따르면 올해 1월 경기도의 주택 매수우위지수는 28.7 수준이었지만, 11월에는 51.9로 상승해 81%나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앞으로 주택 가격이 더 오를 수 있다고 기대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집을 파느니 자녀에게 물려주자는 분위기가 형성됐다”며 “수도권의 증여 거래량은 계속해서 늘어나고 거래량은 줄어들 수 있다”고 분석했다. /ara@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주간 TOP뉴스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