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규제 피해 南으로…대전 서구 집값 이번주 최고 상승

부동산 입력 2020-01-17 10:17 수정 2020-01-17 10:45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서울 집값 상승세가 멈춘 가운데 대전 서구 아파트값이 무섭게 오르고 있다. 17KB부동산 리브온(Liiv ON)KB주택시장동향 자료에 따르면 대전 서구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1.06% 상승했다. 특히 대전 내에서도 상대적으로 상승률이 낮던 대덕구(0.47%)까지 상승에 합류했다.

수도권 일부에 규제가 집중되자 주택수요가 남하하고 있는 모습이다.

 

업계 관계자는 서울과 수도권 일부에 정부의 고강도 대책이 나오면서 주택수요가 남쪽으로 내려가고 있는 분위기라며 대전을 비롯해 규제를 피한 곳을 중심으로 집값 상승세가 계속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세종 지역도 0.54% 오르며 큰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13일 기준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이 전주대비 0.10% 오른 것과 비교하면 5배나 높은 상승을 기록한 것이다.

인천을 제외한 5개 광역시(0.14%)를 살펴보면 대전(0.55%)과 대구(0.12%), 울산(0.12%), 광주(0.03%), 부산(0.03%) 모두 상승했다. 반면 기타 지방(-0.01%)은 전주대비 소폭 하락을 기록했다. 충북(-0.08%), 경북(-0.06%), 경남(-0.05%), 전북(-0.02%), 강원(-0.02%) 지역이 하락했다.

 

한편, 이번주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대전에선 올해 27,872가구의 주택이 공급된다. 지난해보다 7,711가구 증가한 수준이다. 아파트 22,369가구, 다세대·다가구·연립주택 등이 5,503가구다. 아파트 중 분양주택은 18,921가구로 조합원 분양분을 제외하면 15,651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대전시는 앞으로도 매년 12,500가구 이상 주택 공급계획이 잡혀있다면서 공급이 충분하면 과열된 부동산 시장 안정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csju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