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설비투자·소비 개선”…기준금리 동결

금융 입력 2020-01-17 16:01 수정 2020-01-17 20:59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앵커]

새해 우리 경제가 곳곳에서 회복 신호를 보이고 있습니다. 고용률이 22년 만에 최대치를 달성하는가 하면, 한국은행도 국내 경제 부진이 일부 완화하는 모습을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배경에 기준금리는 동결을 이어갔습니다. 유민호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은행이 국내 경제 상황을 두고 긍정적인 반응을 내놨습니다.

 

기준금리를 결정하기 위해 모인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경제가 조금씩 부진에서 벗어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싱크] 이주열 / 한국은행 총재

수출이 아직 감소 추세에서 아직 벗어나지 못했지만, 설비투자 부진이 완화되고 소비도 다소 개선된 것으로 파악되고

 

이달 초 수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5.3% 늘었고, 설비투자는 지난해 말 증가세로 돌아섰습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올해 안에 1% 안팎을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지난해 11성장세가 둔화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힌 것과 달리 이번에는 경기 반등에 힘을 실었단 평가입니다.

 

한국 경제를 짓눌렀던 대외 여건도 풀릴 조짐을 보이는 상황.

 

[싱크] 이주열 / 한국은행 총재

·중 무역협상 1단계 합의와 반도체 경기 회복 전망이 국내 경제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년 기자회견에서 우리 경제에서 긍정적인 지표가 늘어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스탠딩]

한은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연 1.25%로 동결했습니다. 지난해 11월에 이어 두 번째 동결입니다. 서울경제TV 유민호입니다.” /you@sedaily.com

 

[영상취재 강민우 / 영상편집 김가영]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