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산업∙대한화섬, "친환경 섬유 차별화에 주력할 것"

산업·IT 입력 2020-01-23 15:26 수정 2020-01-23 15:55 이민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글로벌 친환경 섬유시대 도래… 고객 니즈에 맞춘 기능성 섬유 제공”

지난 20일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친환경 제품개발 MOU 체결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태광산업, 대한화섬]

[서울경제TV=이민주 기자] 태광산업과 대한화섬이 친환경 섬유 ‘에이스포라-에코(ACEPORA-ECO)’ 제품을 다양화하고 차별화하는 작업에 나선다. 글로벌 SPA 브랜드와 유명 스포츠웨어 브랜드가 친환경 섬유 사용을 확대하려는 움직임에 부응하기 위한 것이다. 에이스포라 에코의 대표적인 제품으로는 리사이클 폴리에스터와 리사이클 나일론 섬유가 있다. 보통 리사이클 폴리에스터는 폐페트병을 작게 조각을 내 칩으로 만든 뒤 실로 추출한다.
 
‘에이스포라 에코 폴리에스터’는 국내 최초로 폐트병을 재활용한 원사에 스트레치 특성을 부여한 기능성 제품이다. 스판덱스를 사용하지 않아도 신축성이 우수해 얇고 가벼운 옷 제작이 가능하다. ‘에이스포라 에코 나일론’은 제조 공정 중 발생한 폐기물을 재활용해 만든 리사이클 섬유다. 내부 공정 기준 53% 에너지 절감 효과가 있으며 CO2 배출량 감소에 기여한다. 폴리에스터 기능성 제품과 마찬가지로 스판덱스를 사용하지 않아도 신축성이 좋아 스포츠, 아웃도어, 애슬레저* 의류 소재로 각광받고 있다.
 
지난해 9월 상하이 국제의류직물박람회에서 첫 선을 보인 에이스포라 에코 제품은 총 200여건의 상담을 진행하며 출시부터 큰 관심을 모았다. 현재 글로벌 SPA 브랜드 자라, 망고, H&M 등 유럽 브랜드에서 제품을 활발히 사용 중이며 유수의 미주, 일본 브랜드가 공장을 방문해 실제 심사를 진행 중이다. 향후 태광산업과 대한화섬은 기존 에이스포라 에코 제품의 생산량을 크게 늘리는 한편 브랜드를 확장해 친환경 기능성 차별화 제품 마케팅에 집중할 계획이다.
 
지난 20일 태광산업과 대한화섬은 의류제조업체인 태평양물산(대표 임석원) 및 원창머티리얼(대표 채영백), 우주글로벌(대표 길경택) 등 원단고객사 6곳과 함께 친환경 원사에서 원단, 봉제에 이르기까지 지속가능한 제품을 기획, 개발, 생산하는 MOU를 체결했다. 태광산업과 대한화섬이 에이스포라 에코 즉 리사이클 원사를 제공하면 원단고객사는 이를 친환경방식으로 의류 소재를 제작, 마지막 태평양물산이 디자인, 봉제 과정을 통해 최종 제품을 생산하게 된다. 이번 협업을 통해 태광산업과 대한화섬은 참여기업간 역량과 기술을 바탕으로 친환경 소재 개발에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 한다.
 
이날 서울시 구로구 태평양물산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태광산업 섬유사업본부∙대한화섬 김형생 대표는 “이제 유럽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친환경 섬유의 시대가 도래했다. 단순한 친환경 제품으로는 승부를 낼 수 없다” 며 “이번 협업을 통해 고객의 니즈를 정확히 파악해 맞춤형 친환경 차별화 제품을 제공하고, 참여기업들의 성장과 발전, 나아가 사회에 기여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hankook66@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이민주 기자 국장

hankook66@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