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카드, 3억달러 규모 해외 자산유동화증권 발행

금융 입력 2020-02-10 09:16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하나카드]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하나카드(대표이사 장경훈)3억달러(3,477억원) 규모 해외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공동주관사는 MUFG(미쓰비시 UFJ금융그룹)은행과 HSBC은행이다. 발행 조건은 평균 만기 3년에 국제신용평가사인 피치로부터 ‘AAA’ 등급을 받았다. 해외 보증보험사와 은행 등 지급보증은 없다.

 

통화 및 금리 스와프 통해 환율과 금리 변동에 따른 리스크 요인을 줄였다. 조달 자금은 기존 차입금 상환 및 운영 자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자산유동화증권은 신용카드 매출채권을 기초자산으로 발행됐다. 아울러 하나카드 최초 해외 차입이다.

 

하나카드 관계자는 이번 발행을 통해 보증보험사 및 은행의 지급보증 없이 유력 국제신용평가사의 최우수 등급을 받아 해외 발행시장에서 신인도를 높였다원화 회사채 위주의 자금조달 방식에서 벗어나 다양한 조달원의 확보와 재무 안정성을 추구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you@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