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일본 ‘한국발 입국제한’ 조치…“심하게 유감”

경제·사회 입력 2020-03-06 08:19 수정 2020-03-06 08:20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일본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한국인 등을 대상으로 입국 관련 규제를 강화하는 것을 두고 청와대가 강한 유감의 뜻을 밝혔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지난 5‘KBS 뉴스9’에 나와 일본의 발표를 보고 정말 실망했다심하게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코로나19 사태를 해결하려면 국내의 노력도 중요하지만 국제적 공조도 중요하다우리는 한중일 간에 특히나 긴밀한 협조 체제를 유지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김 실장은 우리가 세계에서 가장 과감한 투명성을 유지하고 있다하루에 13,000명을 검사하고 그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는데, ‘일본이 과연 우리만큼 투명한가라는 의심이 있는 상황에서 일본의 과격한 조치에 심히 유감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일본은 한국·중국으로부터 오는 입국자를 대상으로 한 검역을 강화하는 한편, 이들을 검역소장이 지정한 장소에서 2주간 대기하게 하고 일본 내 대중교통을 사용하지 말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기존의 대구와 경북 청도는 물론 안동·경산·영천시, 칠곡·의성·성주·군위군에 머무른 이력이 있는 외국인의 입국까지 거부하기로 했다. /you@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