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코로나19 지원' 본부직원 60여명 영업점에 파견

금융 입력 2020-03-30 10:18 수정 2020-03-30 10:18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우리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피해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위해 일선 영업점에 본부부서 직원 60여명을 파견한다고 30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코로나19 피해기업의 대출신청 증가로 실행에 어려움이 많은 54개 영업점을 우선으로 이날부터 60여명의 본부부서 인력을 파견한다. 기업대출 경험이 많은 본부직원 위주로 각 영업점에 1~2명이 배치된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25일 중소 여행사, 영세학원, 골목식당 등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서울지역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위한 신용대출 규모를 확대하고 우리은행 서울지역 영업점에 '서울시 민생혁신금융 전담창구'를 내달 초부터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리은행은 본부직원 파견으로 서울시 소상공인 대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 대출신청 증가로 대출실행이 지연되고 있다"며 "소상공인이 최대한 빠르게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yunda@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금융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