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착한 소비자 운동 협약… “주변 식당 선결제·재방문하자”

산업·IT 입력 2020-03-31 15:37 수정 2020-03-31 15:37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손경식(오른쪽) 한국경영자총협회장과 김임용 소상공인연합회장 직무대행이 31일 경총회관 8층 회의실에서 ‘착한 소비자 운동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경영자총협회]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한국경영자총협회는 31일 오전 11시 30분 한국경영자총협회 8층 회의실에서 소상공인연합회와 ‘착한 소비자 운동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착한 소비자 운동’은 단골 식당 등 소상공인 업체에 선결제를 진행하고, 이후 재방문을 약속하는 운동으로 코로나19 사태로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한 취지다.


이번 협약을 통해 경총과 소상공인연합회는 ‘착한 소비자 운동’의 사회적 확산을 위해 수시로 의견을 교환하고,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또, 이날 협약식 이후 손경식 경총 회장은 경총회관 인근 식당에서 ‘착한 소비자 운동’의 일환으로 선결제를 하고, 참석자들과 오찬을 함께 했다. 


손경식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매출과 자금융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용기를 북돋우고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선결제 운동을 함께하게 됐다”며 “‘착한 소비자 운동’을 통해 필수적으로 소비하는 식당, 까페, 주변 상가 등에서 선결제해 다시 방문할 것을 약속하는 것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임용 소상공인연합회장 직무대행은 “코로나19 사태로 소상공인들의 매출이 90%넘게 떨어지고, 공과금도 못낼 지경으로 내몰린 극한의 위기 상황”이라며 “경총이 이렇게 직접 나서 기업들의 착한소비자 운동에 직접 나서는 것은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argo29@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간 TOP뉴스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