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대비하는 홈플러스, 물류 투자 확대

산업·IT 입력 2020-04-28 09:00 수정 2020-04-28 09:01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함안 상온물류센터 오픈

홈플러스 함안 상온물류센터.[사진=홈플러스]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홈플러스가 자사 물류 효율 강화를 위한 투자를 확대한다. 벌써부터 ‘포스트 코로나’를 내다보며 보다 안정적인 생필품 공급체계 정비에 나선 것이다. 

홈플러스는 경상남도 함안군 칠서면 대치리에 함안 상온물류서비스센터를 증축하고, 함안 물류서비스센터를 영남지역 생필품을 책임지는 대표 물류 허브로 가동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함안 상온물류서비스센터 증축으로 홈플러스는 기존 함안과 밀양으로 양분돼 있던 물류업무를 함안 한 곳으로 통합 운영함으로써 효율성을 높이고, 영남을 비롯한 한반도 남단에서 보다 빠르고 안정적인 생필품 공급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 기존에는 영남 지역 신선식품은 함안 신선물류서비스센터, 상온상품은 밀양 상온물류서비스센터에서 나눠 공급해 왔다.

 

함안 상온물류서비스센터는 연면적 22886, 건축면적 22288㎡ 규모다. 이로써 함안 물류서비스센터 전체는 기존 연면적 21532, 건축면적 2691㎡에서 축구장 6개 수준인 연면적 44418, 건축면적 42979㎡ 크기로 확대됐다. 이로써 경상남∙북도는 물론 호남 일부 지역까지 총 114점포에 상품을 공급하게 된다.

 

외형 확장과 더불어 최첨단 설비를 적용해 전략적 물류 관리체계도 강화했다. 자동화분류기를 통해 상온 물류 하루 최대 처리량을 기존 밀양 센터 대비 약 25% 높이고, 시간당 9000개 박스, 하루 216000개 박스 물량을 처리할 수 있게 됐다.

 

익스프레스와 같이 수요가 지속 늘고 있는 소규모 점포를 위한 물류 시스템도 강화했다. 자동 분류시스템을 적용해 다양한 규격의 상품을 빠르고 정확하게 분류할 수 있게끔 하고 에러율은 0.2% 아래로 낮췄다. 아울러 소규모 점포 특성에 맞는 물류 서비스 제공을 위해 익스프레스 신선∙상온상품 관리를 별도의 섹터로 통합하고, 냉동∙냉장∙상온 상품 작업 공간을 분리해 엄격하게 관리함으로써 콜드체인 안전성을 높였다.

 

배송기사와 직원의 안전과 편의성을 높인 공간 디자인도 특징이다. 입∙출차 공간과 주차 공간을 기존 밀양 센터 대비 200% 넓히고, 상∙하차 대기시간도 줄였다. 점포에서 하역과 진열을 쉽고 빠르게 수행할 수 있도록 상품은 카테고리별로 별도 팔레트에 적재해 배송한다.

 

김원준 홈플러스 함안 상온물류서비스센터장은 “코로나19가 던지는 메시지는 일상적인 것의 중요성”이라며 “앞으로도 어떤 상황에서나 고객이 원하는 상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상시 시스템을 재정비하고 지속적으로 역량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dalove@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