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에도 수입차 4월 국내 판매 26% 증가…벤츠 1위

산업·IT 입력 2020-05-07 11:54 수정 2020-05-07 11:54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수입차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수입차 브랜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국내에서 판매량이 확대됐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는 4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 대수가 2만2,945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1만8219대)보다 25.9%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지난달 총 6,745대가 등록되며 국내서 가장 판매했고, BMW가 5,123대로 2위를 기록했다. 이어 아우디는 2,043대, 폭스바겐이 1,345대를 기록하며 1위부터 4위까지 독일 브랜드가 차지했다.


지난달 벤츠는 전년 동월(6,543대)대비 3.1% 증가해 1위를 유지했다. BMW는 지난해 4월(3,226대)보다 58.8% 판매가 늘며 1위를 바짝 뒤쫓고 있다.


쉐보레(1,133대), 볼보(1,128대), 포르쉐(1,018대)도 지난달 1,000대 이상 판매해 5~7위를 기록했다. 특히 포르쉐는 전년 동월 대비 203% 증가했다. 미니(908대), 포드(631대), 지프(560대)도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일본 브랜드는 총 1259대가 팔리며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64.4% 감소했다. 렉서스(461대)와 토요타(309대)는 지난해 4월보다 각각 68.3%, 62.8% 판매가 줄었고, 혼다(231대)도 68.6% 급감했다. 닛산(202대)과 인피니티(56대) 역시 각각 34.2%, 73.5% 판매가 줄었다.


지난달 베스트셀링 모델은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1180대)였다. 이어 메르세데스-벤츠 CLA 250 4MATIC(706대), BMW 520(687대)이 뒤를 이었다.


박은석 수입차협회 이사는 "4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 증가는 일부 브랜드의 신차 효과와 물량 확보 등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jam@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